처음으로 시작페이지로

NICE PEOPLE소식

  • NOTICE
  • 북한소식
  • 언론보도
  • 갤러리
  • Q&A

북한소식

Home > NICE PEOPLE소식 > 북한소식

제목 [기본] 美 51개 민간단체, 트럼프·바이든에 대외정책 제언..."北과 신뢰 구축 조치 초점 촉구" 등록일 2020.05.13 10:21
글쓴이 (재)나이스피플 조회 775

미국 내 50여 개 민간단체들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민주당 대선 후보로 사실상 확정된 조 바이든 전 부통령에게 외교를 우선시하는 대외정책을 제언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선거지원 연설 모습(사진=백악관)

미국의 51개 민간단체들은 11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민주당 대선 후보로 사실상 확정된 조 바이든 전 부통령에게 각각 보낸 동일한 내용의 서한에서 이같이 밝혔다.

서한은 워싱턴의 민간단체인 ‘디맨드 프로그레스’가 주도했고, ‘그린피스'와 '미국친우봉사회(AFSC)' 등 진보 성향의 민간단체들이 공동 서명했다.

특히 미국 대선 자금 후원의 중심 역할을 하는 진보 성향의 슈퍼팩(특별정치활동위원회)과 싱크탱크들도 동참했다.

'디맨드 프로그레스’의 야스민 태브 선임 정책고문은 12일 이번 서한은 “진보 공동체가 대외정책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에게 영향을 미치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라고 VOA에 말했다.

태브 선임 정책고문은 “이번 서한이 대선 캠페인 기간 바이든 전 부통령에게 보내진 진보 성향의 포괄적인 외교정책을 담은 유일한 서한일 것”이라고 했다.

단체들은 서한에서 제언한 총 10가지 대외정책 중 북한에 대한 관여를 4번째로 포함시켰다.

특히, 북한과의 신뢰 구축 조치에 초점을 맞출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북한의 핵 프로그램에 대한 `전략적 인내’ 접근방식은 실패했으며, 최근 북한과의 외교는 비핵화라는 명시된 목표를 달성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한반도 평화와 비핵화를 우선시하기 위해서는 외교적 진전을 이루고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한나 기자  grnhak11@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