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시작페이지로

NICE PEOPLE소식

  • NOTICE
  • 언론보도
  • 갤러리
  • Q&A

언론보도

Home > NICE PEOPLE소식 > 언론보도

제목 [기본] 한국 대북 협력 민간단체, 지원 준비 박차 등록일 2018.05.01 14:40
글쓴이 (재)나이스피플 조회 80

지난 2015년 10월 한국 민간단체가 북한 황해북도 사리원의 비닐하우스 농장에 지원하는 물품을 선적하고 있다. (자료사진)

한국 내 민간단체들이 대북 지원과 교류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한국의 새 정부가 남북 민간교류를 일부 완화할 뜻을 밝힌 데 따른 것입니다. 김현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한국 내 대북 민간단체들의 움직임이 활발해지고 있습니다.

지난 1997년 이래 북한에 의약품을 지원해 온 `새누리 좋은 사람들’의 박현석 사무총장은 최근 통일부에 대북 접촉 신청을 했다며, 평양종양연구소 등 병원 시설에 지원한 장비 등을 점검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박현석 새누리 좋은 사람들 사무총장 & 상임이사] “거의 5년 반 정도 방북을 못 하다 보니까 기계들이 많이 사용하지 못하는 것도 있고 노후 처리해야 하는 것도 있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먼저 현장을 좀 보고 전문가들의 진단에 따라 물자를 구매할 것은 구매하고 교체할 것은 해서 종양연구소와 시설들이 정상적으로 운영되도록 시스템을 재구축할 계획입니다.”

북한 어린이들을 위해 오랫동안 의약품과 영양식을 지원해 온 `어린이 어깨동무’도 우선 평양과 남포, 원산 등지의 병원과 콩우유 공장을 전반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그동안 단절로 인한 피해 상황을 확인한 뒤 장비와 기계 교체, 시설 개보수와 리모델링 등을 관련 전문가들과 함께 최우선으로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국 정부의 승인이 나면 바로 지원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는 단체들도 있습니다.

1998년부터 슈퍼옥수수 개발사업을 통해 북한 식량 자립 지원을 돕고 있는 `국제옥수수재단’은 옥수수 종자 10t과 비료 100t이 준비된 상황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재단 김명동 국장의 말입니다.

[녹취: 국제옥수수재단 김명동 국장] “중국 하얼빈에서 북한에 언제든지 들어갈 수 있을 때 북한에 보낼 수 있는 옥수수 종자와 비료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북한 어린이들에게 분유와 이유식, 빵 등을 지원하고 있는 `국제사랑재단’의 이영현 사무국장도 언제든지 북한에 지원할 수 있는 준비가 된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국제사랑재단 이영현 사무국장] “길이 열리는 대로 분유를 지원하려고 준비하고 있습니다. 현금이나 다른 건 안 하고 주로 분유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언제든 접촉이 허락되면 다시 지원할 수 있도록 늘 준비하고 있습니다.”

어린이 영양과 의료 지원, 구호 활동을 중점적으로 하고 있는 `샘복지재단’도 22일 ‘VOA’에, 어린이들이 바로 먹을 수 있는 치료용 영양식 RUTF와 대규모 의약품을 북한에 보낼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들 단체들은 문재인 정부 들어 꽉 막힌 남북교류에 숨통이 트일 것으로 기대하면서, 앞으로 인도적 교류협력에 걸림돌이 되는 제도들이 개선되기를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국제기아대책기구’의 김주한 대북사업본부장은 23일 ‘VOA’에 보낸 이메일에서 “대북사업은 남북 간 예기치 못한 다양한 변수들 때문에 확정적인 로드맵을 그리기 어려울 때가 많다”며 “인도적 지원에 대한 이해가 개선되기 바란다”고 강조했습니다.

한국 `굿네이버스’의 노성채 대리도 “대북 인도적 사업이 남북한정치 상황과 무관하게 독립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보장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새누리 좋은 사람들’의 박현석 사무총장은 인도주의 지원 사업이 정치나 사상, 종교에 좌우돼선 안 된다며, 문재인 정부가 민간의 자율성을 대폭 확대해주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국제사랑재단 이영현 사무국장] “순수한 인도주의 지원을, 민간이 하는 일에 대해서는 더 효율적으로 밀어주시고, 또 그렇게 해야 만이 앞으로 우리가 통일을 대비한 통일코리아의 꿈을 꿀 수 있는 하나의 마중물 역할이 되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

한국 통일부에 따르면 현재까지 접수된 대북 접촉 신청은 10여 건으로 대부분 인도적 지원을 목적으로 하는 민간 교류단체들이 신청서를 냈습니다.

앞서 통일부는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틀을 훼손하지 않는 범위 안에서 민간 교류 등을 유연하게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김현진 입니다.

이전글 | 이전글이 없습니다.